울산, ACL 16강 선착…윤빛가람 ‘멀티골’로 2-1 역전승

상하이 선화와의 최종전 결과와 관계 없이 조 1위 확정

이승열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0:49]

울산, ACL 16강 선착…윤빛가람 ‘멀티골’로 2-1 역전승

상하이 선화와의 최종전 결과와 관계 없이 조 1위 확정

이승열 기자 | 입력 : 2020/12/01 [10:49]
스포원,스포츠,경기,국내축구,해외축구,울산현대,윤빛가람,FC도쿄,ACL,멀티골

▲ 멀티골로 팀을 승리로 이끈 윤빛가람  © 울산현대

 

울산현대가 K리그 팀 중 가장 먼저 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시간으로 30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0 ACL 조별리그 F조 5차전 경기에서 울산이 FC도쿄에게 극적인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울산은 4승 1무로 승점 13점을 기록, 최종전 결과와 관계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울산의 시작은 좋지 않았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나가이의 슛팅은 골대를 맞고 울산의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수비 실책으로부터 나온 치명적인 실점이었다.

 

울산은 이른 실점에 당황한 듯 실수를 연발했다. 전반 8분 김기희의 패스 미스로 수비 진영에서 공을 빼앗겼지만 신진호가 슛팅을 몸으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후반 13분에는 불투이스의 헤더 패스 미스로 조수혁 골키퍼까지 제쳐졌지만, 박주호가 텅 빈 골대를 지키며 실점을 막아냈다.

 

김도훈 감독은 전반 37분 만에 승부수를 띄웠다. 이상헌을 빼고 고명진을 투입했다. 지난 퍼스 글로리와의 경기에서 공식 MVP에 선정된 고명진은 중원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이후 울산의 공격은 활기를 찾기 시작했다.

 

전반 44분 동점골이 터졌다. 윤빛가람의 프리킥이 날카로운 궤적을 그리며 골문 구석을 갈랐다. 하타노 골키퍼는 이를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윤빛가람은 주먹을 불끈 쥐며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후반 들어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던 두 팀은 윤빛가람의 한 방에 승부가 갈렸다. 후반 40분 공을 몰고 들어가던 윤빛가람은 수비 한 명을 제친 뒤 슛팅을 시도했다. 슛은 쓰요시 와타나베의 허벅지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이 골은 결승골이 됐고 울산은 역전승에 성공했다.

 

윤빛가람은 경기 후 기자회견 자리에서 “조 1위를 확정 짓는 경기이자 한일전이기도 한 경기였기에 선수들의 의지가 강했다”라며 “이대로 흐름을 잘 타서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스포원=이승열 기자] 

스포원 /
이승열 기자
seungyoul119@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